Cablevision Ch.1153 | Time Warner Cable Ch.1493
KBN News

뉴요커 렌트 부담 늘어나… 3년동안 34% 상승

02/13/18



뉴요커의 렌트 부담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3년간 뉴욕시 5개 보로에 거주하는 세입자들의 렌트비 증가율이 소득상승률의 두 배가 훌쩍 넘었습니다.

뉴욕시 주택보존 개발국에 따르면 뉴욕시 5개 보로에 거주하는 세입자의 중간소득은 2013년 4만1,500달러였지만 2016년 4만7,200달러로 5,700달러 13.7% 올랐습니다.

하지만 렌트 중간가격은 2014년 1,400달러였으나 지난해 1,875달러로 475달러 33.9% 올라 급격한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소득 증가율이 렌트 증가율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여기에 지난 3년간 고급 신규 아파트 공급이 늘면서 렌트 물량은 역대 최고치에 달했지만 소득 대비 렌트 지출 비율은 제자리걸음을 걷는 등 서민들의 렌트 부담은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또한 지난해 1~5월 사이 뉴욕시의 주택공실률은 3.63%를 기록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018년 말까지 롱아일랜드시티를 포함해 뉴욕시에 4만 가구가 추가 공급될 것이라며 뉴욕시 주택공실률은 11%까지 뛸 것으로 전망했는데 공실률이 높아지면 렌트가 하락해야 하지만 공급되는 주택이 대부분 고급 아파트라 서민들에게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한편 뉴욕시는 지난해, 2026년까지 서민 아파트 30만 가구를 공급하는 내용을 담은 ‘하우징 뉴욕 2.0’을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 뉴욕시는 지난해 서민아파트 관련 프로젝트에 1억 달러를 투입했고 지난 4년 간 87,500가구 이상의 서민아파트를 공급해왔습니다.

  
Copyright ⓒ KBN.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
21 Grand Ave #120
Palisades Park, NJ 07650
Tel: 201-943-1212
Fax: 201-943-1202
kbnnews@gmail.com